티스토리 뷰


우리 학교는 봄학기 개강이 일러 이미 한창 학기가 진행 중이지만, 대부분의 대학들은 이제야 비로소 새로운 학기를 시작할 준비를 마쳤다. 누군가에게는 아쉬운 방학의 끝일지도 모르겠지만 어떤이들에게는 손에 땀이 맺힐 정도로 긴장되고 흥분되는 새로운 시작일테다. 바로, 대학 새내기들에 대한 이야기다.


점심을 햄버거로 때울 요량으로 경희대 앞에 있는 버거킹으로 향했다. 주문을 하기 위해 줄을 섰는데 앞에 검은 외투를 입은 사람들이 무리 지어 있었다. 다른 생각없이 빈틈을 헤집고 들어가 내가 버거킹에서 두번째로 좋아하는 베이컨더블치즈버거 세트를 시키고 빈자리에 앉았다. 원래의 습관대로 창밖을 바라보며 사람들을 관찰하고 있었다. 어라, 그런데 창밖에도 검은색 외투를 입은 무리들이 이곳저곳에 출몰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나는 우리나라가 국상이라도 치르고 있는 아닌가, 라는 몹쓸, 그러나 약간은 희망적인 상상을 하며 슬며시 웃었다. 카운터에서 햄버거를 받아들고 다시 자리에 앉아 곰곰히 생각해보니 검은 외투의 무리들은 바로 새로운 학기를 맞이한 새내기들이었다. 그렇게 확신을 하고 나니 왠지 씁쓸했다.


휘향찬란한 색감으로 표현해도 모자랄 젊음을 지니고 있을 그들이 검은색 외투라니! 물론 입은 옷이 그들의 전부를 나타내는 것은 아니지만 일부를 설명할 수는 있으리라. 검은색 외투의 무리들을 보고 있자니 그들이 우리나라 12 교육의 획일화된 결과물인 같아 햄버거 맛이 떨어졌다. 그리고는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을 던져보았다. 검은색 외투의 무리들에게 우리 대학들은, 우리 사회는 장례식장 이상의 의미를 있을까?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화창한 봄날에 검은 외투를 입은 그네들에게 조심스럽게 몇가지 위안과 응원을 전하고 싶다.


첫째, 비전 '따위는' 가지지 않아도 좋다.                                                                                                 

우리는 지금 비전 과잉의 시대에 살고 있다. 꿈을 강요 당하고 있다. 꿈이 없는 사람이 패배자처럼 인식되는 세상이다. 이런 세상 분위기에 절대로 휩쓸리지 말고 어떻게 하면 행복하게 있을지 고민하기를 바란다. 스스로 행복하게 사는 것이 궁극적으로 남에게도 좋은 영향을 끼치고 사회 전체적으로도 선이다. 높은 자리에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비록 낮은 자리에서라도 주위 사람들과 행복하게 사는 것을 삶의 목표로, 삶의 방향으로 설정해라. 비전은 행복 다음에 아름답다.


둘째, 주말 정도는 자기 하고 싶은 것만 하면서 보내라.

처음 주어진 자유에 자주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해야 되는 일이 있을 것이고 하고 싶은 일이 있을 것이다. 주중을 해야 되는 일로 보냈다면 주말 정도는 정말로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며 보내도록 해라. 이를 주말로 한정 짓는 것은 주어진 자유에 대해서 최소한의 책임감은 지켜야 하기 때문이다. 다만, 책임감과 중압감에 억눌려 주말에도 공부와 일에 매달리지 말라는 것이다. 산책을 하든, 운동을 하든, 독서를 하든, 영화를 보든 하고 싶은 것만 있는 날이 여러분들에게 필요하다. (물론, 나에게도 필요하다!!)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발견하고 일에 몰입하다보면 새로운 인생의 의미가 다가올 것이다.


셋째, 멋을 내라.

몇몇 어른들은 젊음 자체만으로도 아름다운 시기라고들 말씀하시지만, 천만의 말씀! 꾸미면 꾸밀수록 아름다운 것이 바로 젊음이다. 나이가 들면 아무리 돈을 처발라도 티가 나지 않는다. 용돈 벌어 멋있는 옷도 사입고 어떤 헤어스타일이 어울리는지 다양하게 시도해보라. 평생 가지고 있는 자신의 스타일을 만들 있는 가장 좋은 시점이 바로 대학생 시절이다. 외적으로 멋을 내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내적인 , 내적인 아름다움을 가꾸는 것이다. 다양한 분야의 책들을 읽고 다양한 전시회와 문화행사에 참석해서 소양을 키우고 감성을 자극해라. 경험들이 멋진 밑거름이 되어 여러분들의 인생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 것이다.


넷째, 제대로 있는 방법을 연구해라. 

주위를 둘러보면 쉬는 시간 없이 공부와 일에 치어 사는 사람들이 수두룩하다. 그들은 막상 있는 시간이 주어져도 어떻게 쉴지를 몰라 오히려 불안해 하거나 굳이 하지도 않아도 일들을 만들어내서 처리하기 시작한다. 이런 사람들은 대부분 대학생 때부터 스스로를 채찍질하고 조여가며 성장해온 시대의 '노동벌레'들이다. 아무도 이들에게 쉬는 방법을 가르쳐 주지 않았고 스스로 찾으려고 노력하지 않았다. 그러니 결국,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등떠밀면 뒷걸음 치게 되는 것이다. 일할 열심히 일했으면 때도 최선을 다해서 있어야 한다. 자신만의 휴식 방법을 대학생 발견하지 못하면 평생을 노동의 노예로 살아가게 것이다. 노동은 시작과 끝에 휴식이 있을 아름다운 것이다. 잠을 자도 최선을 다해 있는 방법을 연구하고 수다를 떨어도 열정적으로 있는 방법을 연구하길 바란다.


다섯째, 다름을 구분할 있는 '느슨한' 기준과 틀림을 판단할 있는 '확고한' 기준을 세워라. 

우리나라 고등학교의 문과/이과 구분 정책으로 대부분의 새내기들은 머리가 어느 정도 굳은 상태로 학교에 들어오게 된다. 따라서 말랑말랑해지기 위한 강박관념을 가질 필요 있다. 사회에서 만나게 정말로 다양한 스펙트럼의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 연습을 하기에 대학만큼 좋은 곳은 없다. 상대방과 내가 다른 점을 명확하게 이해하고 그것을 쿨하게 받아들일 있도록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가슴으로 안는 연습을 해라. 반대로 틀림에 대해서는 확고하게 거절할 있는 확고한 기준을 세우는 것도 대학생 획득해야 중요한 자세다. 부정과 부패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부조리에 분노할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고서는 사회에 나가 강자에게는 약하고 약자에게는 강한 현실 세계의 진정한 '소인배' 살아가게 것이다.


이렇게 다섯가지 이야기를 정리하고 보니 위안과 응원이라기보다는 꼰대의 잔소리가 같아 입에서 쑥냄새가 진동을 한다. 다만 바라는 한가지는 이제 새로운 세상에 발을 내딛는 모든 이들의 행복이다. 이들이 현실에 부딪혀 무릎도 꿇어 것이고 사랑에 눈물 짓기도 하겠지만, 인생은 참으로 살아볼만 것이라고, 너무 늦지 않은 시기에 깨닫게 되기를 바라는 것이다. 새로운 시작을 하는 시대의 모든 새내기들, 파이팅!


그리고, 검은 외투 벗고.

댓글
댓글쓰기 폼